소리없이 허락없이 봄이 온다.

점심 산책을 다녀보니 벌써 꽃핀 데가 있더라.

쌀쌀한 날씨에 몰래 피다니..

나는 아직 허락하지 않았다…

댓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